‘꿀맛 휴식’ 취한 손흥민, 번리 상대로 전력 쏟을까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2-26 14:32:32
- + 인쇄

토트넘, 오는 28일 EPL 26라운드 번리와 홈경기 가져
번리 상대로 8경기 출전 3골 1도움 기록한 손흥민, 지난 시즌 70m 원더골 작렬
리그 14호골, 시즌 19호골 겨냥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한 손흥민(29·토트넘 훗스퍼)이 다시 달릴 준비를 마쳤다.

토트넘은 오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정규리그’ 26라운드 번리와 홈경기를 가진다.

최근 강행군을 이어온 손흥민은 지난 25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 2차전에서 출전하지 않았다. 리그 8경기 풀타임을 포함해 11경기 연속 출전한 손흥민은 모처럼 휴식기를 가지면서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번리를 상대로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번리와 대결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잉글랜드 무대에 진출한 이후 프리미어리그에서 번리와의 경기에 여덟 차례 나와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2019년 12월 번리와의 리그 경기에서 약 70m를 혼자 드리블하며 환상적인 골을 터트린 바 있다.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열린 ‘더 베스트 국제축구연맹(FIFA) 풋볼 어워즈 2020’ 시상식에서 한 시즌 가장 멋진 골을 터뜨린 선수에게 주는 ‘푸스카스상’을 수상했다.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는 헤딩 결승 골을 터트려 팀의 1대 0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손흥민은 번리를 상대로 리그 자신의 최다골 경신에 나선다. 현재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13골(6도움)을 기록 중이다. 또한 모든 공식경기에서 총 18골 13도움을 올려 일찌감치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을 새로 썼다. 종전 기록은 지난 시즌의 30개(18골 12도움)였다.

손흥민이 번리전에서 다시 골 맛을 본다면 자신의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인 2016~2017시즌의 14골과 타이를 이룬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