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진이형으로 불러달라”… 정용진, 클럽하우스 ‘등판’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2-28 15:51:03
- + 인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SNS) ‘클럽하우스’에서 신세계그룹 이마트 야구단과 관련한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8일 야구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전날 클럽하우스에 처음으로 등장해 야구단의 새 이름, 팀 색상, 인수 이유 등에 대해 밝혔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 인수 이유로 “우승 반지를 끼고 싶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야구단 명칭으로 웨일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으나 인천 하면 떠오르는 공항과 관련이 있는 이름으로 정했으며, 야구단 상징색으로는 이마트의 노란색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정 부회장은 유니폼과 엠블럼 등을 다음 달 19일까지 공개하고, 유니폼이 나오면 구매해 자신의 이름과 함께 편의점 이마트24를 상징하는 24번을 달겠다고 했다.

이어 인천 문학구장에 스타벅스와 노브랜드를 입점시킬 계획이라며 청라에 테마파크를 건설하려던 비용으로 돔구장 건립을 검토 중이라고 소개했다.

신세계 야구단의 첫 홈구장 시구를 정 부회장이 할 것이라는 일부 야구팬들의 예상에 대해선 시구 계획이 없다며 “10연승 시 시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 정 부회장은 야구팬들이 NC다이노스 구단주인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 형’이라고 부르는 것이 부러웠다며 자신을 “‘용진이 형’이라고 불러도 좋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러한 내용에 대해 “정황상 정 부회장이 맞는 것 같다”며 “야구단 명은 결정되는 대로 공표할 예정이며 유니폼 색상과 관련해서는 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