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 확대 시행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3-03 11:08:16
+ 인쇄

커피전문점 600개소 확보 목표 연간 660톤 재자원화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중·미추홀·남동·부평·서구 등 5개 지자체, 현대제철,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과 생활폐기물로 버려지는 커피박을 재자원화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커피 한 잔을 만들기 위해 2%만 사용되고 98%는 생활폐기물로 소각 또는 매립되는 커피박(커피찌꺼기)을 활용해 제품화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시는 사업 정책 지원, 5개 지자체는 커피전문점 모집·수거, 현대제철은 기금 출연과 재자원화 기업 발굴, 한국생산성본부는 지역자활센터와 재자원화 기업을 지원한다.

환경재단은 커피박 인식개선과 홍보를 추진하고 커피박 재활용업체는 지역자활센터에 상품 생산기술 전수 등을 담당하게 된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중구, 미추홀구의 커피전문점 119개소를 대상으로 커피박 55톤을 수거해 재자원화를 추진했다.

시는 올해 5개 지자체의 커피전문점 600개소 확보를 목표로 연간 660톤의 커피박 재자원화를 실현할 계획이다.

정낙식 인천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사업운영 지원을 통해 환경특별시 인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