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19 직격탄 화훼농가 도와 꽃 소비 확대

박용주 / 기사승인 : 2021-03-03 15:53:07
+ 인쇄

도청 직원 등 화훼농가 생산 꽃 1176단 2천여만원 구매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도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졸업식 등 행사가 취소되면서 성수기를 놓친 화훼농가를 위해 꽃 소비 운동에 힘을 불어넣고 있다.

도는 화훼농가의 연간매출 40%를 차지하는 졸업식·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있는 1~3월에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 소비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도청 직원과 유관기관에 1단 기준 장미 1만원, 프리지아 5천원, 국화 7천원 가격으로 2월까지 총 4차례 구입물량을 신청받아 공급했고, 장미, 프리지아, 소국 등 총 1176단, 2078만원 상당의 꽃을 소비했다. 

yzzpar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