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수 학폭 인정…"변명 여지없다"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3-04 08:34:08
- + 인쇄

"과거에 대한 죄책감 늘 존재해…늦은 후회가 큰 불안함으로 다가와"

배우 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지수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같은 내용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저로 인해 저로 인해 고통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고 말 문을 열었다. 

이어 "연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제 과거를 덮어둔 채 대중들의 과문한 관심을 받으며 여기까지 온 것 같다"며 "그러나 마음 한켠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저에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다"고 했다. 

지수는 "연기자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보며 긴 시간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제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 분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면서 "저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수는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해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면서 "담배는 기본이고 상대를 조직적으로 구타했고 모욕했고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다"고 폭로했다. 학폭 의혹에 제기된 이후 추가 폭로가 쏟아졌다. 

이에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는 3일 공식입장을 통해 "해당 사안에 대해 안내들는 메일로 제보를 받는다"면서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고 했다.

지수는 현재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남자주인공 온달을 연기 중이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