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사퇴 만류… “지금은 아니다”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3-04 13:45:03
- + 인쇄

윤석열, 오늘 2시 거취 표명할 듯

무소속 홍준표 의원.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설’이 불거진 가운데 검사 출신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후배 윤 총장의 ‘사퇴’를 만류했다. 

홍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 사표 낸다면 그것은 잘못된 결단이 될 것”이라며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여부 세 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고 했다. 

홍 의원은 “살아 있는 권력은 수사하지 않고 지금 사표를 내면 죽은 권력이던 이명박·박근혜 수사를 매몰차게 한 것마저 정의를 위한 수사가 아니고 벼락출세를 위한 문재인 청부 수사였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다”며 “검찰 수사권을 해체 시킨 당시의 마지막 총장이었다는 오명을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전날 윤 총장이 대구지검을 방문한 것도 잘못 해석될 가능성이 크다며 “어제 대구지검 방문도 정치권 진입을 타진해 보기 위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검찰총장답지 않은 정치 행보를 했다는 오해도 받을 수 있다. 정면돌파하라”고 했다.

아울러 “나는 윤 총장의 기개와 담력을 믿는다”며 “정치는 소임을 다 하신 후 하셔도 늦지 않다”고 거듭 사퇴를 말렸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2시 자신의 ‘사퇴설’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오늘 오후 2시 대검 현관에서 입장표명을 할 것”이라며 “내용은 윤 총장이 직접 준비하고 있어 현재로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윤 총장이 직접 내용을 준비해 발표를 예고한 만큼 사퇴 표명을 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추진을 비판했다. 또 정계 진출 의향을 묻는 말에는 확답을 피해 정치 행보 논란이 불거졌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