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상수원 보호·수질개선에 나서

윤형기 / 기사승인 : 2021-03-04 14:15:02
+ 인쇄

개인하수처리시설

[가평=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 가평군은 3월부터 개인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및 점검을 강화하는 등 팔당상수원과 하천의 수질개선을 도모해 나가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군은 관내 수변구역 및 특별대책지역 내의 일일 처리능력 50㎥ 미만의 개인하수처리시설 2917곳을 대상으로 전문성이 부족한 건물주나 임차인을 대신해 전문관리업체가 실태조사 및 기술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군은 올해 상반기 실태조사를 실시해 관리상태가 매우 나쁜 중점관리대상 시설에 대해서는 하반기 기술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수변구역 및 특별대책 지역의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소유자가 시설의 노후화·고장 등으로 개선이 필요하거나 공공하수관로로 유입이 가능해 보조금을 신청할 경우 최대 800만원까지 지원키로 했다.

이와 함께 연 1회 이상 의무적으로 정화조 내부청소를 실시하도록 안내문을  정기적으로 발송해 수질오염을 사전 예방할 방침이다. 특히 매달 집중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해 관련법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행정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앞서 군은 지난달 관내 일일 처리능력 50㎥이상의 대용량 개인하수처리시설 소유 또는 관리자에게 '하수도법' 준수사항을 안내하기도 했다.

군은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철저한 관리를 통한 상수원보호 및 수질개선에도 나선다.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155곳에 대해 연중 지도 점검을 실시하고, 중소기업의 노후 수질오염방지시설 설치 및 개선을 위해 사업비의 70%까지 지원키로 했다.

또 관공선(자연보호선) 및 방재장비를 이용, 수질오염 예방활동 강화 및 수질오염사고 방재를 실시하고 자연환경보전명예지도원 운영으로 민간자율 감시기능을 활성화하는 등 민·관 환경감시 운영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개인하수처리시설은 소유자가 적정하게 관리·운영해야 하는 책임이 있다"며 "전문관리업체의 기술인력 현장방문 시 소유자(관리인)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