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 깨는 ‘경칩’ 낮 기온 ‘포근’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3-05 05:10:01
- + 인쇄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강원 인제군 남면계곡에서 잠에서 깨어난 개구리가 얼굴을 내밀고 있다. 사진=한윤식 기자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절기 ‘경칩’에 해당되는 5일은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15도 이상으로 포근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9도, 낮 최고기온은 12∼19도로 일교차가 매우 크겠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으나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이 끼겠다. 전남 동부 남해안과 경북 남부 내륙·경남 내륙·제주는 새벽까지, 경상 동해안은 오전까지 흐리고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강수량은 경남 해안·제주가 10∼40㎜, 충북 남부·남부지방이 5∼20㎜, 충남 남부·충북 북부·경북 북부·울릉도·독도가 5㎜ 미만이다.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 남부·세종·충북·충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서울과 대구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는 0.5∼1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1.5m, 남해 0.5∼3.5m로 예상된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