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 2건⋅경련 1건 추가

전미옥 / 기사승인 : 2021-03-05 14:46:09
- + 인쇄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어린이병원 임상강의실에서 의료진들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 백신 1차접종을 하고 있다. 이날 서울대병원은 국내 '빅5'로 불리는 상급종합병원 중 처음으로 백신을 접종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예방접종 후 2건의 사망사례와 1건의 경련 사례가 새롭게 신고 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전날 14시 이후 이같은 이상사례가 접수돼 조사 중에 있다고 5일 밝혔다. 해당 사례에 대해서는 역학조사 및 피해조사반을 개최하여 인과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사망자 A씨(남, 40대)는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지난 2일 15시경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46시간 경과된 4일 13시경 사망이 확인됐다. 

사망자 B씨(남, 60대)는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기저질환이 있으며 2일 14시경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을 받고 54시간 경과 후인 4일 20시반경 사망했다. 사망 신고는 전날인 5일 0시 이후 이뤄졌다.

경련 의심사례가 나타난 C씨(여, 40대)는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3일 11시경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을 받았으며 12시간 경과 후 발열이 나타났고, 이후 경련이 나타나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총 22만 5853명으로 전날 6만7153명이 추가 접종을 받았다. 각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22만1944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3909명이다.

접종기관 및 대상자별로는 요양병원은 15만2810명(74.7%), 요양시설은 4만3556명(40.2%), 1차 대응요원은 1131명(1.5%),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2만4447명(7.9%)이다. 코로나19 환자치료병원에서는 3909명(6.9%)이 예방접종을 받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되어 신고된 사례(3.5일 0시 기준)는 총 1578건(신규 860건)이다. 2개 이상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중복 신고 가능하도록 했다.

1558건(신규 849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경미한 사례였으며, 13건(신규 6건)의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1건(신규 1건)의 경련 사례, 6건(신규 4건)의 사망 사례가 보고되어 조사가 진행 중이다.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