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 민주당까지... 3기 신도시 '땅 투기' 자체조사 돌입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03-05 22:07:33
- + 인쇄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청와대에 이어 더불어민주당도 소속 공직자 및 가족에 대한  3기 신도시 토지거래내역 자체조사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가족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내역을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낙연 대표는 당 소속 모든 국회의원과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 및 가족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내용을 정밀히 조사하도록 당 윤리감찰단에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직자가 업무와 관련된 정보를 이용,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행위는 용서할 수 없는 반사회적 범죄이며 국민 배신행위”라며 “당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도 같은날 청와대 수석비서관·비서관·행정관 등 전직원 및 가족에 대해 3기 신도시 토지거래내용을 조사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조사 계획을 세우고, 자체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LH 전·현직 직원의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이후 여러 지역에서 정치인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이 토지 매입을 해왔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H 전·현직 직원의 땅 투기 의혹을 최초 폭로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에 수십여건의 제보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민변과 참여연대에는 광주·부산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전국적으로 수십건의 제보가 들어왔으며, 이들 제보 가운데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이나 정치인과 관련한 제보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일단 정보를 취합해 축적하면서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