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해고’ 논란 무안군체육회 ‘규탄’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3-09 09:44:36
+ 인쇄

신경태 사무국장 ‘사퇴’ 박인배 회장 ‘공개 사과’ 촉구

노조는 8일 오후 무안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안군체육회의 부당해고를 규탄하고 신경태 사무국장의 사퇴와 박인배 회장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사진=공공연대노동조합 생활체육지도자 전남지회]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공공연대노동조합 생활체육지도자 전남지회는 무안군체육회 생활체육지도자 해고가 부당하다는 전남지방노동위원회 판결이 나왔다며, 신경태 사무국장의 사퇴와 박인배 회장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노조는 8일 오후 무안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안군체육회의 부당해고를 규탄하고 이같이 요구했다.

또 체육회 부당행위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무안군의 사과와, 근무 중 사적인 일에 동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해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회견문을 통해 “무안군체육회가 절차와 규정까지 위반하며, 14년을 근무한 생활체육지도자를 부당해고했음이 전남지방노동위원회 판결을 통해 최종 확인됐다”며 “22개 시군 중 유일하게 평가 절차와 규정까지 어겨가며, 생억지를 부리며 부당평가, 부당해고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남도와 전남체육회의 재계약 권고와, 대한체육회 측 노무법인의 ‘해고가 부당하다’는 의견도 듣지 않았다며, 무안군체육회 박인배 회장의 해명과 책임을 요구하고, 무안군에도 무안군체육회의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