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이번 주 확산세 예의주시… 거리두기 조정안 신중히 결정”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3-09 10:00:25
- + 인쇄

접종 후 사망 8건 모두 인과성 인정 안돼… 기저질환 악화 추정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번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세를 예의주시하면서 4차 유행을 막을 수 있는 거리두기 조정안을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현재 적용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이번 주 일요일에 종료된다”며 “방역당국이 보다 근본적인 거리두기 체계 개편도 함께 준비하고 있지만 지금 방역의 최우선 목표는 3차 유행을 하루속히 안정시키고 4차 유행을 미리 차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주 확산세를 예의주시하면서 방역현장과 전문가의 의견까지 충분히 수렴해 4차 유행을 막을 수 있는 거리두기 조정안을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며 “혹독한 3차 유행의 겨울을 견디며 힘겹게 쌓아온 방역의 둑이 봄바람과 함께 허망하게 무너지는 일은 결단코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접종 이후 사망한 8건의 사례에 대한 전문가들의 검토 결과가 8일 발표됐다. 정 총리는 “모두 예방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은 인정되지 않았고 기저질환 악화로 돌아가셨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잠정 판단했다”며 “앞으로도 접종 후 이상 반응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사망과 중증사례는 인과관계를 명확히 규명해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까지 백신 접종 이후 사망자들은 모두 접종 후 ‘아나필락시스’ 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관, 같은 날짜, 같은 제조번호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 반응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중증 이상 반응 사례도 없었다.

정 총리는 “최근 한국은행은 세계 경제 회복 속도가 글로벌 백신 보급상황과 집단면역 달성 여부에 좌우될 것으로 전망했다”며 “우리도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해서 세계적인 경기회복 흐름을 주도해 나가야 하겠다. 백신 접종은 방역뿐 아니라 경제의 빠른 회복과 도약을 위해서도 중요과제인 것으로 판단된다. 정부는 접종계획에 따라 백신을 공백 없이 도입하고 순조롭게 접종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