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 최초 공공주도 ‘클라우드데이터센터’ 오픈

노재현 / 기사승인 : 2021-04-07 16:03:20
+ 인쇄

경북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사진=경북도 제공)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경북도는 7일 도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자체 최초로 경북 IT융합산업기술원에 구축한 ‘경북클라우드데이터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북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지역 주력산업의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의 수집, 축적, 데이터를 활용한 기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사업이다.

사업은 2020년 ~ 2022년까지 3년간 총 30억원(도비 9억원, 시비 21억원)을 투입해 576코어, 4806GB램, 1290TB스토리지 규모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는 중소기업 300여개사까지 지원 가능한 규모로서 향후 지역 제조업 데이터 융합 비즈니스 허브로서 역할이 기대된다.

한편, 클라우드는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해서 인터넷에 접속하기만하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 

게다가 저장 용량도 크기 때문에 산업현장에서 나오는 대용량의 빅데이터를 빠르게 저장 할 수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 언택트 서비스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기업 경영환경 변환에 대응하기 위해 클라우드 인프라와 서비스는 필수인 시대가 되고 있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2019년 1조2000억원에서 2023년 2조2500억원 규모로 연평균 16.6% 성장이 예상되는 유망 산업이다. 

다만 지역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중소기업에게는 고비용 부담과 낮은 수용성으로 인해 확대되지 못하고 있어 공공 주도의 선도적 서비스 제공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홍정원 헤븐트리 대표는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들에게 공동클라우드는 데이터 획득·저장 활용에 드는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 시켜 SW개발 등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유용한 수단”이라면서 지방정부의 시도를 높이 평가 했다.

이에 경북도는 ‘공공 클라우드 인프라’라는 개념으로 접근해 민간 클라우드 인프라의 3분의1수준의 요금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협약기업에게는 추가로 30% 할인 혜택을 통해 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클라우드데이터센터의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축적이 중요한 분야인 미래차, 스마트제조, 스마트팜 3대 핵심지원분야를 선정해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응용서비스를 제공해 효율성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4차산업에서 데이터는 쌀과 같은 존재라면서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의 필수재인 클라우드 인프라를 지방정부가 제공하는 것 자체가 큰 의미를 지닌다”면서 “경북클라우드데이터센터를 기업들이 더욱 쉽게 활용하고 다양한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도록 산학협력 체계 구축 등 정책 플랫폼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