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정책·인사, 마구잡이 칼 휘두르지 않겠다”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04-08 19:54:40
- + 인쇄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6층 집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2021.04.08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서울시 간부직원들을 만나 정책과 인사에 “마구잡이로 칼을 휘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의 당선에 따라 서울시 정책의 대전환과 공무원들의 대규모 교체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급격하게 정책이나 인사를 밀어붙이지 않겠다는 발언이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시 간부급 직원들과 인사하는 자리에서 이같은 약속을 남겼다. 그는 “전임 시장(박원순)이 와서 처음으로 그 전임 시장(오세훈)의 일을 뒤집고 했던 기억이 선명할 것이다. 그때 사실 굉장히 가슴이 아팠다. 속으로는 피눈물이 나는 경험을 했다”며 “그 일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쉽게 방향을 전환하거나 취소하고 없던 일로 하는 우를 범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정을 하다 보면 철학과 원칙이 달라서 수정하는 일은 조금씩 있을 수 있을 것이고, 전혀 없겠다고 장담은 못 하지만, 전임 시장 초기 때처럼 깊은 검토 없이 마구잡이 칼을 휘두르는 그런 부분은 분명히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만약 그럴 필요성이 있을 때는 각 부서 책임자와 논의하고, 방향을 바꿀 때 부작용이 있을지 충분히 검토한 뒤 여러분 의견을 존중해 방향 전환을 할 것”이라며 “이 점에 대해선 의심이 없어도 좋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인사와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오 시장의 취임과 함께 대규모 인사교체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3% 퇴출'을 비롯해 직원분들을 힘들게 했던 기억이 시간이 흐르며 과장돼 전달된 듯하다”며 “저를 겪어보지 못한 젊은 직원들 위주로 '(오 시장이) 들어오면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코로나19 전시 상황에 직원 여러분들을 상대로 업무기강 확립이랄까, 그런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고 여력도 없다”면서 “1년 가까이 대행 체제를 하면서 조금씩 미뤄진 일들을 바로잡고 처리하는 게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의회도 오 시장에게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고 과도한 인사교체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은 이날 오시장을 만나 “박원순 전 시장이 이어놓은 사업은 가급적 지켜주셔야 한다”며 “공무원들이 불이익 받지 않도록 자리를 지켜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