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세종수목원, 폴리네이터 가든(꽃가루매개자 정원) 신규 조성

최문갑 / 기사승인 : 2021-07-22 00:33:48
+ 인쇄

곤충-식물 전반적 생활사 관찰 가능

국립세종수목원이 21일 공개에 들어간 '폴리네이터 가든'. 

[세종=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이 새로운 전시원인 폴리네이터 가든(Pollinators Garden)을 21일 공개하기 시작했다.

세종수목원에 따르면, 폴리네이터 가든은 인류의 식량 생산과 자연 생태계에 중요한영향을 끼치는 꽃가루매개자(벌·나비 등 곤충류)를 위한 정원이다. 벌과 같은 화분 매개자들의 서식처 제공을 위해 밀원식물을 식재하고, 친환경적인 소재를 이용하여 곤충호텔 등을 조성하였다.

치유정원과 양서류관찰원 사이에 조성된 폴리네이터 가든은 곤충과 식물의 전반적인 생활사를 관찰할 수 있다. 특히 국제 멸종위기종인 큰주홍부전나비를 비롯하여 도심에서 보기 힘든 호랑나비, 긴꼬리제비나비 등 다양한 곤충들을 관찰할 수 있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진정한 폴리네이터 가든의 모델을 만들겠다”며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 속 수목원을 지향한다”고 말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