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 100인과 공약 만든다… ‘대선 정책준비단’ 가동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7-22 10:02:07
- + 인쇄

‘100인 위원회’ 구성… “국민과 함께 공약 개발할 것”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민주당 대선정책준비단 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대선을 앞두고 당 차원 공약 마련에 착수했다. 국민과 전문가가 함께하는 ‘100인 위원회’를 만들어 공약을 검증할 방침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22일 국회에서 대선 정책준비단 1차 회의를 열고 운영 계획을 논의했다. 대선 정책 준비단장은 박완주 정책위의장과 노웅래 민주연구원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국민과 전문가가 같이하는 100인 위원회를 만들어서 정책 완성도 한층 높이겠다”며 “대선 후보자가 확정되는 10월에 맞춰 예비공약을 완성하겠다. 후보자와 공약 통합 절차를 갖춰 실현 가능성이 없으면 걸러내고 비합리적인 것을 조정해서 최종안을 민주당 후보의 공식 공약으로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공동단장을 맡은 박 정책위의장은 “공약 개발은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며 “연령, 직능 등 대표성을 가진 100명을 선정해 우리 당이 정리한 공약검증 100인 위원회 구성하겠다. 국민의 지원과 참여를 기대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책위에서는 공약 개발을 팀제로 진행할 것”이라며 “청년 공약은 청년위원회, 대학생위원회, 청년부의장 등 청년이 주도적으로 만들고. 정책위가 코디 역할을 하겠다. 지역소멸‧저출생 극복 등은 전담팀을 만들겠다”고 했다.

노 민주연구원장은 “정책위가 현안 중심, 당 중심의 매니페스토(구체적인 선거 공약)를 준비하면 연구원은 전략을 가미한 대선핵심공약을 개발한다”며 “연구원은 당이 주도하는 정책기조와 미래담론 이슈에 대한 경선 후보의 공약을 심화‧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번 대선에서 민생 공약에 집중할 계획이다. 송 대표는 “부동산 정책을 비롯해 에너지 전환 정책 등 민생 중심 대선 정책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