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 앞바다서 이주민 선박 난파… 최소 17명 숨져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7-22 18:59:22
- + 인쇄

지난 7일 튀니지 남부 벤 가르다네 항구에서 난파후 구조된 이주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북아프리카 튀니지 앞바다에서 이주민이 탄 배가 난파돼 최소 17명이 숨졌다.

로이터통신은 현지 적신월사를 인용해 21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튀니지 적신월사 관리 몽기 슬림은 “조난으로 17명의 벵골인이 숨지고 다른 이주민 380명 이상이 해안경비대에 의해 구조됐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선박은 리비아 북서 해안 주와라에서 출발해 유럽으로 향하는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배에 탄 이들은 시리아, 이집트, 에리트리아, 말리, 방글라데시 국적자 등이었다고 적신월사는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수개월 동안 튀니지와 리비아에서 이탈리아로 가는 밀항선 운항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튀니지 앞바다에서 사고로 인한 익사자도 늘어나는 추세로 전해졌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