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日자민당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론’ 맹비난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7-22 19:55:58
- + 인쇄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일본 자민당이 중국의 대만 침공에 대비해 미·일 방위협력지침을 개정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에 대해 북한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22일 기사에서 “안전보장의 미명하에 벌어지는 미일방위협력지침 개정 놀음은 세계패권야망, 재침야망을 실현해보려는 침략 세력들의 음흉하고 위험천만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주장했다.

통일신보는 “미일방위협력지침과 그 개정안들은 미국의 지지, 후원에 의해 일본이 전범국의 굴레를 벗어던지고 해외 침략의 날개를 펼치게 하는 매우 위험한 문서들”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도적이 매를 든다고, 재침야망에 열뜬 자들의 파렴치한 넋두리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1997년과 2015년 두 차례에 걸쳐 지침이 개정된 과정이 이를 증명한다고 부연했다.

통일신보는 “두 차례의 개정을 통해 미국은 전범국인 일본에 안보협력이라는 미명하에 재침의 날개를 달아주었으며 일본은 헌법개정, 집단적자위권 행사 등 '전쟁 가능한 보통국가'로 변신하기 위해 더욱더 발광하고 있다”며 “이번에도 일본은 미국의 인디아태평양전략에 적극 가담하면서 재침의 날개를 더 활짝 펴기 위해 미일방위협력지침을 개정하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미·일 방위협력지침은 미일안보조약을 토대로 미국과 일본의 방위 협력에 관한 구체적 사안을 기술한 문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지난달 자민당 내에서 가이드라인 개정 주장이 제기됐으며, 연내에 미일 양국 정부가 외교·국방 장관 회의를 열고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을 의제에 포함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