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제2회 섬의 날' 행사 개최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8-09 07:05:38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제2회 섬의 날' 행사가 지난 6일 행정안전부, 경남도, 통영시와 함께 섬의 가치를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통영 도남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됐다.

정부는 지난 2018년 3월 '섬 발전 촉진법'을 개정해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제정했고, 2019년 전남 목포에서 개최한 후 2년 만에 두번째로 열었다.


이번 행사는 ‘섬, 쉼이 되다’라는 주제로 섬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휴식과 위로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진행됐다. 

8일까지 총 3일 동안 기념식을 시작으로 섬 전시관 운영, 섬 발전 심포지엄, 전국 섬마을 트롯대전, 섬 특산물 실시간 소통판매(라이브커머스) 등 축제 형식으로 이어졌다.

6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 기념식에서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강석주 통영시장, 정점식 국회의원 및 섬 주민 등이 참석했다.


‘대한민국, 섬으로 이어지다’라는 주제 공연으로 통합과 미래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섬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도 함께 실시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대한민국의 영토, 영해를 이루는 섬과 바다는 무궁무진한 발전가능성을 가지고 있어 우리가 가꾸고 발전시켜야할 보물"이라며 "섬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섬 공동체를 중심으로 자연과 사람이 조화를 이루는 살고 싶은 섬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7일 섬 발전 심포지엄에서는 섬 전문가와 섬 주민이 함께 참석해 섬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에 대해 토론을 이어갔다.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른 철통 방역 속에서 8일 폐회식을 끝으로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공유하기 위한 온라인 섬 전시관은 오는 연말까지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부터 섬 주민과 행정이 함께 협업하는 ‘살고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시작했고, 올해는 섬마을 유휴공간을 활용한 ‘섬택근무’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등 섬 주민들을 위한 생활여건 개선과 섬 공동체 중심의 발전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경상남도, 금융소외계층 지원 '경남희망론' 10일 출시

경상남도가 도내 금융소외계층의 경제적 회생을 지원하기 위한 ‘경남희망론’을 오는 10일부터 본격 출시한다.

‘경남희망론’은 금융소외계층에게 생활비, 의료비, 임차보증금, 학자금 등을 지원하여 이들의 경제적 재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남도는 이를 위해 지난 3일 신용회복위원회,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원대상은 경남도민으로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확정 후 6개월 이상 성실상환 중이거나 완제 후 3년 이내인 자 또는 법원 개인회생 인가 후 18개월 이상 성실상환 중이거나 완제 후 3년 이내인 자 등이다.

지원대상자에게는 연 4% 이내 저금리로 최대 1500만원(개인회생 최대 700만원)까지 지원된다. 기초수급자 등 저소득 서민취약계층에게는 더 낮은 연 2.1%~2.8% 금리가 적용된다.

신청은 신용회복위원회 홈페이지나 앱(app)을 통해 비대면으로 가능하며, 신용회복위원회 유선상담 후 관할지부 방문으로도 가능하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