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여정 ‘입’ 통해 한미훈련 맹비난… “배신적 처사”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8-10 15:02:45
- + 인쇄

김여정, 첫 ‘위임담화’ 발표… “합동군사연습은 적대시 정책”
홍현익 국립외교원장 내정자 “단거리미사일 도발 나설 듯”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 연합훈련 사전훈련 개시일인 10일 담화를 내고 사실상 최고 수준의 불만을 표시했다. 일각에선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도발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나는 위임에 따라 이 글을 발표한다”고 했다. 

김 부부장이 ‘위임에 따라’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사실상 김정은 국무위원장 뜻이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이 위임담화를 통해 문재인 정부를 향한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힌 격이다. 

김 부부장은 “내외의 한결같은 규탄과 배격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군은 끝끝내 정세 불안정을 더욱 촉진하는 합동군사연습을 개시했다”며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자멸적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합동군사연습을 ‘적대시 정책’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합동군사연습은 우리 국가를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며 “연습의 규모가 어떠하든, 어떤 형식으로 진행되든 우리에 대한 선제타격을 골자로 하는 전쟁 시연회, 핵전쟁 예비연습이라는데 이번 합동군사연습의 침략적 성격이 있다”고 했다. 

추후 도발 가능성도 열어뒀다. 김 부부장은 “거듭되는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강행하는 미국과 남조선 측의 위험한 전쟁 연습은 반드시 스스로를 더욱 엄중한 안보 위협에 직면하게 만들 것”이라며 “그 어떤 군사적 행동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국가방위력과 강력한 선제타격 능력을 보다 강화해나가는 데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8년 이후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던 주한미군 철수를 다시 꺼내 들기도 했다. 그는 “조선반도에 평화가 깃들자면 미국이 남조선에 전개한 침략 무력과 전쟁 장비들부터 철거해야 한다”며 “미군이 남조선에 주둔하고 있는 한 조선반도 정세를 주기적으로 악화시키는 화근은 절대로 제거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을 향해선 “우리는 이미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하리라는 것을 명백히 밝혔다”며 “미 행정부가 떠들어대는 ‘외교적 관여’와 ‘전제 조건 없는 대화’란 저들의 침략적 본심을 가리기 위한 위선에 불과하다”고 했다. 

훈련 당일 발표된 김 부부장의 담화를 놓고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도발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홍현익 국립외교원장 내정자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일단 말로써 우리에게 강력한 항의를 표시했다. (그러나) 내가 보기엔 (북한이) 도발을 안 할 수 없을 것 같다”며 “단거리 미사일이라든지 장사정포, 이런 훈련할 가능성은 충분히 보인다”고 예상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의 앞으로의 대응 등을 예단하지 않고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 긴장이 고조돼서는 안 된다”며 “양 정상 간 친서 교환 과정에서 확인된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관계 발전을 향한 의지가 존중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