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요 인터뷰 논란' 유애자 배구협회 홍보 부위원장 사퇴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8-12 21:47:58
- + 인쇄

여자 배구대표팀 주장 김연경이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 귀국 당시 인터뷰 논란을 일으켰던 유애자 대한배구협회 홍보분과위원회 부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유 부위원장은 12일 대한민국배구협회를 통해 사과문을 올리고 “여자배구대표팀의 귀국 인터뷰 과정에서 사려 깊지 못한 무리한 진행을 해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태의 막중함을 느끼며 대한민국배구협회 홍보부위원장의 직책을 사퇴하고 깊이 반성하는 마음으로 자중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부위원장은 지난 9일 ‘2020 도쿄 올림픽’에서 4강에 오른 여자배구 대표팀의 귀국 현장 기자회견에 사회자로 나서 포상금에 관해 물으며 감사 인사를 강요하며 논란을 샀다. 유 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에 대해서도 감사 인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사진=대한배구협회 홈페이지 갈무리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