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이어 도쿄 패럴림픽도 ‘무관중’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8-13 09:57:17
- + 인쇄

사진=로이터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2020 도쿄 패럴림픽도 ‘무관중’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주요매체들은 13일 “일본 정부와 대회 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사태가 발효 중인 도쿄도와 사이타마, 지바현 등 3개 지역의 경기장에는 관중을 들이지 않을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긴급 사태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이하 중점조치)’가 적용되는 시즈오카현의 사이클 경기장은 수용 정원의 50% 이내에서 5000명으로 제한해 입장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역 초중고생들의 경기 관전 프로그램은 각 지역 경기장에서 그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회 조직위 측은 이 프로그램이 공생 사회 실현을 위한 교육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으므로, 광역 지역 간 이동을 하지 않는 조건 하에 관전 여부에 관한 최종 판단을 지자체 등에 맡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국 9개 광역 지역에서 경기가 펼쳐진 도쿄 올림픽 때는 미야기·이바라키·시즈오카 등 3현에서만 학생 관전 프로그램이 제한적으로 실시됐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는 오는 16일 도쿄도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5자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방향으로 패럴림픽 관중 수용 문제를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패럴림픽의 유관중 개최를 수 차례 희망했었다. 그러나 신규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희망으로 그치게 됐다.

도쿄 패럴림픽은 오는 24일부터 개최해 다음달 5일까지 열린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