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아프간 전국에 ‘사면령’… 새 정부 구성 작업 시동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8-17 19:54:34
- + 인쇄

아프가니스탄 라그만 지방의 탈레반 대원들.   연합뉴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전국에 사면령을 내리며 새 정부 출범을 위한 정지 작업을 본격화했다.

17일 연합뉴스는 AP통신 등 외신을 인용해 탈레반이 이날 문화위원회 소속 에나물라 사망가니의 명의로 된 성명을 통해 대대적인 사면령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탈레반은 “모두에 대한 일반 사면령이 선포된 만큼 확실한 신뢰를 갖고 일상을 시작하라”고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여성에 대해서는 ‘희생자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인권 존중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 외신은 탈레반이 “정부 구조가 완전히 확실하지는 않다”면서도 “하지만 완전한 이슬람 리더십이 있으니 (여성, 공무원 등) 모든 이들은 정부에 합류해야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편, 탈레반의 한 간부는 로이터통신에 “대원들에게 군기 유지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간부는 “대원에게 어떤 외국 공관에도 진입하지 말고 공관 차량에도 손대지 말라고 했다”며 “조직원은 모든 수준에서 나라의 기존 상태를 무시하지 말아야한다는 점을 명령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카불 내 주요국 공관은 대부분 빈 상태다. 탈레반이 카불을 장악하면서 외교관 등 직원이 본국으로 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탈레반은 과거 통치기와 대조적으로 완곡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탈레반은 지난 1996년부터 2001년까지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법’을 앞세워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했다. 여성은 취업, 각종 사회활동이 제한됐고 남성은 수염을 길러야 했다.

탈레반은 새 정부 구성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프간 톨로뉴스는 이날 ‘탈레반 2인자’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도하에서 정부 구성을 위해 국제사회 및 아프간 내 정치 세력들과 접촉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국제사회로부터 따돌림받은 과거 집권기를 답습하지 않고, 정상적인 국가로 인정받기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외신에 따르면 탈레반은 최근 총공세를 펴는 동안 공무원이나 정부에서 근무했던 민간인 등을 찾아내 살해하는 등 잔혹한 행태를 보였다. 카불 주민들은 전투나 학살은 없지만 탈레반에 대한 불신과 두려움 때문에 외출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