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로 도피한 가니 아프간 대통령…"2000억? 빈손 추방"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8-19 08:14:19
- + 인쇄

아프간 사태 이후 페이스북 통해 처음 모습 드러내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 페이스북 영상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아랍에미리트(UAE)로 머무는 것으로 확인된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도피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가니 대통령은 현금을 가지고 국외로 도피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가니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카불을 떠나야 했다"고 주장했다. 

CNN,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가니 대통령은 "만일 내가 그곳에 머물렀다면 25년 전 일이 되풀이될 것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나는 아프간인들 앞에서 교수형을 당했을 것이고 우리 역사에 참혹한 재앙이 됐을 것"이라고 했다.

이는 1996년 탈레반이 카불을 장악한 직후 무하마드 나지불라 아프간 전 대통령을 공개 장소에서 처형한 것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조끼 한 벌, 신고있던 샌들만 가지고 아프간에서 추방당했다"며 "현금을 가져갔다는 의혹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부인했다. 

가니 대통령은 도피 당시 1억6900만달러(약1979억원)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은 아프간 주재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가니 대통령이 정부 붕괴 당시 현금을 실은 차 4대와 함께 떠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모하마드 자히르 아그바드 주타지키스탄 아프간 대사는 "가니 대통령이 이 돈을 횡령했으며 그를 인터폴이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가니 대통령은 "앞으로 우리가 이를 극복하고 아프가니스탄이 평화와 안정을 겪길 희망한다"면서 "국민의 마음과 정당성을 얻으려면 탈레반이 아프간의 모든 국민, 부족, 다른 계층, 여성 등에게 보장을 제공하고 그들이 세운 명확한 계획을 공유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UAE 외교국제협력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UAE가 인도적 차원에서 가니 대통령과 그의 가족을 맞이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