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자체 긴급재난지원금 71억 편성…의원들 "지급 대상 확대해야"

박하림 / 기사승인 : 2021-09-02 15:07:12
+ 인쇄

강원 원주시시의회 전체의원 간담회가 2일 의회 1층 모임방에서 개최되고 있다.

[원주=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강원 원주시가 정부의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에 더해 별도로 자체 지원금을 편성했지만, 지급 대상을 더 확대해야 한다는 다수의 의견이 제기됐다.

원주시시의회 전체의원 간담회가 2일 의회 1층 모임방에서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선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783억5400만원 규모) 지급 계획과 원주시 2차 긴급재난지원금(71억 원 규모) 지급 계획을 안건으로 다뤘다.

특히 1인(업소)당 50만원씩 원주시 자체재원으로 지급되는 2차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법위는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행정명령을 성실히 이행한 업체로, 여행사와 택시(개인⋅법인), 버스(전세⋅시내) 기사까지 포함된다.

류인출 의원은 “이벤트 기획 업체들도 2년 동안 행사 자체가 없어서 생계조차 막막하고 세탁업소 또한 매출이 25~30% 가량 줄었다. 행정명령으로 인해 이 같은 피해를 봤으니 이번 지급 대상자에 포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영덕 의원은 “전업 공연·문화 예술인들이 이번 코로나로 인해 거리에 내몰리며 재능을 포기해야 할 정도로 안타까운 현실을 보고 있다”면서 “환자가 없어 경영난을 겪고 있는 개인병원들도 이번 지급 대상에 포함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창휘 의원은 “코로나로 인해 농촌 노동력 수급이 어려워진 동시에 인건비까지 하루 일당 8만원에서 15만원까지 상승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농촌에선 농사 지어 남는 것도 없는데 서로 사람 구하려고 경쟁하고 있다. 이러한 농업인의 현실을 파악해 배려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호빈 의원은 “대부분 지급 대상자가 사업자들로 구성돼있기에 지방세를 감면하는 방향으로 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면서도 “선거를 앞둔 시기라 금전사안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여러 의원들의 의견에 대해 검토 판단해 가능한 방법을 찾아 보겠다”고 답했다.

앞서 원주시는 정부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에 더해 별도로 예비비에 책정한 시 자체 지원금 71억 원을 편성한 바 있다.

hrp118@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