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추석맞이 ‘희망의 쌀’ 1,590 포대 지역사회에 전달

전송겸 / 기사승인 : 2021-09-15 15:20:38
+ 인쇄

올해로 12년째…20kg 백미 누적 2만 9,830포대 전달

지역 사회복지시설 약 94곳 등 전달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왼쪽부터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노동일 회장, 광양제철소 이철호 행정부소장, 광양시 김경호 부시장,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 김재경 이사장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쿠키뉴스] 전송겸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지난 14일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 이사장실에서 ‘희망의 쌀’ 전달식을 가졌다. 

15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이날 전달식에는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 노동일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재경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이사장 및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을 대표하여 총 8명의 광양시 사회복지시설 대표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광양제철소는 추석을 맞아 8,000만원 상당의 ‘희망의 쌀’ 1,590 포대를 관내 사회복지시설 약 94곳 등에 기부하며 따스한 온정을 나눴다. 

광양제철소는 2009년부터 매년 설과 추석마다 지역민들이 풍성한 명정을 보내기를 기원하며, 지역 농가에서 직접 생산한 쌀을 구입해 관내 사회복지 관련 기관과 단체에 전달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 뿐만 아니라 나눔문화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아울러 광양제철소에서 전달한 ‘희망의 쌀’은 ‘친환경 규산질 슬래그 비료’로 재배되어 의미가 깊다. 철강공정 중 발생하는 ‘슬래그’는 벼의 성장에 필수적인 규소(Si)가 다량 포함되어, 비료로 활용하면 수확량을 크게 늘릴 뿐 아니라 식감과 맛이 뛰어난 쌀을 생산할 수 있다. 

광양제철소 이철호 행정부소장은 “광양제철소가 전하는 희망의 쌀은 지역에서 나는 쌀을 지역민들에게 전달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산업의 쌀이라고 불리는 철을 더욱 많이 생산해 지역사회에 더 많이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지난 12년간 지역에 총 13억 4,500만원에 달하는 20kg 백미 약 29,830포대를 26회에 걸쳐 기부해왔으며, 매년 명절을 앞두고 임직원들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생필품과 먹거리를 구매하며 지역 경제활성화에 적극 기여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하기 위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델을 제시하는 Community with POSCO(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회사) 실현에 적극 노력 중이다.

pontneuf@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