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 도시재생 예비사업 속도 낸다…뉴딜사업 공모 신청

한윤식 / 기사승인 : 2021-09-15 18:12:54
+ 인쇄

인제 북면 도시재생예비사업 주민 거점공간 공사
[인제=쿠키뉴스] 한윤식 기자 = 강원 인제군이 2022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5일 인제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북면과 기린면 지역이 도시재생 예비사업에 잇따라 선정되면서 국비 4억원을 포함, 총 8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사업추진에 매진하고 있다.

북면 지역은 '설악으로 통하는 원통(One通) 다섯가지 맛남, 오미자 마을'을 비전으로 주민통합 거점공간 조성과 지역자원특화중심지 활성화 사업, 주민역량강화 및 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한다.

린면의 경우 '기린-내린 , 모드니 행복공동체, 현동마을'의 전략사업으로 주민소통 거점공간 조성을 비롯해 생활환경개선 시범사업주민역량강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두 지역의 주민거점 공간 조성사업은 기린면 10월, 북면 11월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기린면의 생활환경개선을 위한 안전한 골목길 조성, 스마트 압축 쓰레기 수거함 설치도 10월 중 마무리될 전망이다.

북면은 지난 8월 지역자원특화를 위한 지역 소식지를 창간하고 주민참여 스토리텔링 이야기 지도 제작, 원통 경관협정 가이드라인 구축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 11월까지 도시재생사업의 중점역할을 맡게 될 주민들의 역량강화 교육과 공동체 활성화 사업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인제군 관계자는 "도시재생예비사업 추진으로 지역주민의 경험과 역량을 쌓아 향후 뉴딜사업 추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시재생 예비사업은 본 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준비사업으로 예비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해야만 내년도 국토교통부 뉴딜사업에 공모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된다.

nssys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