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교육원로 222명 이재명 지지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9-16 11:46:26
+ 인쇄

“공정국가 대동세상 건설하는데 가장 적합한 후보”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대출 정책 새로운 복지국가에 꼭 필요”

전남 교육원로 222명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가도에 힘을 보탰다.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 교육원로 222명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가도에 힘을 보탰다.

임태준, 김선홍, 김재인 전 교육국장과 이종범 전 행정국장, 박선미, 윤주신, 김재오, 최은식, 왕명석 전 교육장 등이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전남지역 전직 교육장과 전남교육청 국‧과장 등 교육가족 222명은 16일 오전 11시 전남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참석자들은 “충청권 압승으로 대세론을 타고 있는 이재명 후보는 미래 대한민국이 추구해야 할 시대정신인 공정국가와 대동세상을 건설하는데 가장 적합한 후보임이 확실해진 만큼 이재명 후보 지지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남 교육 원로들은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한민국은 날로 심화되고 있는 양극화 구조를 해소하고 튼튼한 민생경제의 기반 위에 함께 잘사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재명 후보가 추구하는 억강부약과 대동세상은 이를 실현하는데 가장 이상적인 시대정신”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대출 등의 공약은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새로운 복지국가를 만드는데 꼭 필요한 정책”이며 “한반도의 평화공존과 통일을 위한 비전과 능력을 갖춘 후보는 이재명 후보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누구나 처한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교육시스템을 구축하는데도 이재명 후보가 적격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전남 교육가족 모두는 이재명 후보가 전남지역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장만채 전 전남 교육감은 전남교육의 발전을 위해 평생을 헌신해 오신 교육 원로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고 “전남 교육가족들의 이처럼 커다란 관심과 열정이 전남, 나아가 대한민국 교육의 미래를 밝히는 큰 등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