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안동‧봉화 확진자 잇따라…지역사회 불안감↑

권기웅 / 기사승인 : 2021-09-16 16:19:49
+ 인쇄

자료사진. (쿠키뉴스 DB) 2021.09.16
[안동·영주·봉화=쿠키뉴스] 권기웅 기자 = 경북 영주시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는가 하면 인근 봉화군과 안동시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6일 영주시에 따르면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어린이집 2곳을 매개로 한 지역사회 감염이다. S 어린이집 원생 4명과 A 어린이집 확진자의 가족과 접촉자 등 3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아 어린이집 감염자는 24명으로 늘었다. 이로써 영주시 확진자는 모두 165명이다.

앞서 시는 지난 15일 확진자 1명이 발생한 초등학교의 학생 및 교직원, 가족 등 300여 명에 대해 긴급 검체 검사를 진행,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해당 학교는 전면 원격 수업을 진행 중이다.

또 16일 하루 만에 자가격리자가 81명이 늘어 현재 자가격리자는 131명으로 크게 늘었다.

같은 날 봉화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1명(78번)이 추가 발생했다.

78번 확진자는 지난 15일 발생한 77번 확진자의 배우자로 이들은 지난 8월부터 9월 초 경기도를 방문한 뒤 9월 11일 발열, 기침 등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알려졌다.

78번 확진자는 지난 15일 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해당 확진자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완료한 지 2주가 지난 ‘돌파감염자’이다.

안동시에도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왔다. 327번 확진자는 70대 여성이며, 서울 방문 후, 확진자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328번은 70대 남성이며, 327번의 접촉자로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zebo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