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서울서 625명 확진…동시간대 기준 최다 발생

지영의 / 기사승인 : 2021-09-16 19:07:45
- + 인쇄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피검자들이 줄을 서 있다. 중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천987명 늘어 누적 21만8천192명이라고 밝혔다. 2021.08.12.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서울에서 오후 6시까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5명 발생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확진자수는 625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중에서는 해외 유입이 8명이고 국내 감염이 617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시간대로 기준 역대 최다였던 전날 605명보다 20명 늘었다. 일주일 전인 지난 9일(569명)과 비교해서는 56명 많다.

주요 감염 사례를 살펴보면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가 19명 증가해 185명을 기록했다. 은평구 소재 어르신 돌봄시설 관련 확진자는 3명 늘어 총 22명이 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17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