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측 SLBM, 걸음마 수준" 평가절하

민수미 / 기사승인 : 2021-09-20 13:37:58
- + 인쇄

한국이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15일 도산안창호함(3000t급)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북한이 남한의 첫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잠수함 시험발사를 평가절하했다. 전략 전술 가치가 있는 무기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라는 주장이다.

장창하 국방과학원장은 20일 조선중앙통신에 ‘남조선의 서투른 수중발사탄도미사일’ 글을 발표했다.

그는 “남조선이 공개한 자국 기술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전쟁에서 효과적인 군사적 공격 수단으로는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전략 전술적인 가치가 있는 무기로, 위협적인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라고 깎아내렸다.

장 원장은 “남조선이 공개하고 크게 광고한 미사일이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고 볼 때 초보적인 걸음마 단계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한다” 지적했다.

그는 “수중무기와는 거리가 먼 쉽게 말해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라며 “분명 잠수발사 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 사거리가 500㎞ 미만인 전술탄도미사일로 판단한다”고 단언했다.

특히 “발사체에 접이식 날개를 붙였다는 것만으로도 초보적인 단계에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복잡한 유체 흐름 해석을 비롯한 핵심적인 수중발사기술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원장은 우리 군의 무기 개발에 대한 경계도 내비쳤다. 그는 “남조선이 잠수함 무기체계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보고 있다”며 “더욱 긴장해질 조선 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 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5일 한국은 독자 개발한 SLBM 수중 발사 시험을 성공했다. SLBM은 해군에 인도된 도산안창호함(3000t급)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됐으며, 400km를 날아가 제주도 서쪽 해역 목표 지점에 명중했다. SLBM은 잠수함에서 은밀하게 운용할 수 있어 전략적 가치가 높은 전력으로 평가된다. 현재 미국,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 인도 등 6개국만 운용하고 있는 무기체계로, 한국이 세계 7번째 SLBM 운용국이 됐다.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