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2100명 돌파…신기록 또 깨진다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9-24 19:41:07
- + 인쇄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추석 연휴가 끝나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00명이 발생하면서 신기록이 깨진 가운데, 24일 오후 6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100명을 돌파하면서 최다 기록이 다시 한 번 더 깨질 것으로 전망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189명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가 끝난 뒤 첫 날인 지난 23일 하루 동안 2400명대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최다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기록이 세워졌다. 하지만 이번 감염자 수치는 전날 같은 시간의 1802명보다 387명 많고, 지난주 금요일(9월17일)의 1643명보다 546명이 많다. 

이같은 확진자 신규 감염 추이를 보면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400명을 돌파할 것이 유력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시도별로 신규 확진자를 살펴보면 서울 789명, 경기 702명으로 수도권이 여전히 절반 이상의 감염자가 발생했다. 그외에는 인천 160명, 대구 116명, 경북 57명, 충북 56명, 충남 49명, 강원 47명, 부산 46명, 경남 42명, 전북 41명, 대전 36명, 광주 17명, 전남 14명, 제주 13명, 울산 4명에서 각각 발생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의 이동량 증가, 개인 간 접촉빈도 증가, 방역 이완으로 확진자가 늘었다”면서 “내일은 더 늘어나고 지방을 다녀오신 분이 검사를 받게 될 다음 주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