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창작 생태계와 동반 성장 성과조명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09-30 10:19:10
- + 인쇄

2016년 한국 진출 후 5.6조 경제성장·1.6만명 고용창출
특수분장등 한류 세계화 주역인 한국 파트너사와 성장

넷플릭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넷플릭스가 29일 한국 창작 생태계 5년 성과를 돌아보는 ‘파트너 데이’ 행사를 열었다. 이날 특수분장·색 및 음향 보정·더빙과 VFX(특수효과) 전문 기업들이 참석했다. 

글로벌 컨설팅 그룹 딜로이트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2016년 한국 진출 후 약 5조6000억원의 경제효과를, 1만6000개 고용창출에 기여했다. 넷플릭스는 올 한 해에도 약 5500억원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강동한 VP는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자들이 함께 빚은 한국 콘텐츠는 한류 기존 무대인 아시아를 넘어 미주, 유럽, 아프리카 등 말 그대로 전 세계가 즐기는 대중문화로 자리매김 하고있다”며 “최근 공개한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는 콘텐츠 업계를 넘어 우리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큰 울림을 선사한 바 있으며 <오징어 게임>은 한국 콘텐츠 최초로 미국 ‘오늘의 Top 10’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작년 한 해 동안 해외 시청자 한국 콘텐츠 주 시청 채널 중 넷플릭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았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8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영화와 드라마 장르는 각각 64.3% 및 63.2%, 예능과 애니메이션 은 50% 이상을 기록했다. 

넷플릭스는 전 세계 회원들이 한국 콘텐츠를 더욱 가깝게 즐길 수 있도록 최대 31개 언어 자막과 20개 언어 더빙을 제공하고 있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강동한 VP와 이성규 디렉터는 “한류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계신 창작자분들과 더 큰 미래를 함께 그릴 수 있어 영광”이라며, “한국 창작 생태계만이 선보일 수 있는 풍성한 감수성, 그리고 이야기가 지닌 강렬한 울림을 더 넓은 세계에 선보일 수 있도록 넷플릭스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수분장 전문 기업 ‘셀’의 황효균 대표는 “넷플릭스는 물리적인 지원은 물론, 체계적인 스케쥴 및 예산 관리로 충분한 사전 제작 기간을 확보해 창작자들이 협업 단계마다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제작 모든 단계에서 한국 기업과 협업한다. 촬영 현장과 후반 작업을 담당하는 전문 팀을 국내에서 운영하고 있다. 

덱스터 음향 관련 자회사 ‘라이브톤’ 최태영 대표는 “넷플릭스와의 협업은 최상의 퀄리티를 완성하기 위해 양사의 전문성에 기반한 논의를 지속하는 시너지 관계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말했다.

색 보정 영역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덱스터스튜디오’ DI본부 박진영 이사는 “우리 기술력에, UHD와 HDR, 4K 등 최신 기술을 반영한 넷플릭스의 가이드가 더해져 한층 뛰어난 작업물을 선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창작 전문가들의 크리에이티브 역량이 콘텐츠의 완성도와 직결되는 만큼, 넷플릭스는 한국 파트너사들과 함께 기술 교류를 위한 협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VFX 전문 기업 ‘웨스트월드’ 손승현 대표는 “웨스트월드 인력은 2018년 설립 당시 10명에 불과했으나, 현재 170명까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10년간 웨스트월드를 비롯한 국내 VFX 업체의 평균 매출액은 약 4배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빙 및 자막 전문 기업 ‘아이유노SDI 그룹’ 오혜석 글로벌 고객 디렉터는 “불과 10년 전만 해도 국내 자막 및 더빙업계는 규모적인 한계가 있었지만, 넷플릭스를 비롯한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의 등장과 함께 업계가 활성화됐다"며 “자막과 더빙이 단순한 번역을 넘어 감동과 재미까지 전달하는 현지화의 중요한 역할로 인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