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선불복’에 한숨 쉰 이재명… “당 결정대로 할 것”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10-10 21:00:52
- + 인쇄

이낙연 측 “경선 무효표 규정 관련 이의제기”
이재명 “당헌‧당규 있어… 당이 결정 할 것”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후보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최종 후보로 낙점된 이재명 후보.   사진=최기창 기자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이낙연 후보 측의 경선 이의제기 접수가 현실화됐다. 그러자 최종 후보로 결정된 이재명 후보가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 후보는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후보경선 결과 발표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이 결정하는 대로 처분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당선이 확정된 이후 그는 여유 있는 모습을 선보였다. 가장 처음 ‘경선 불복’이라는 단어가 나올 때까지만 해도 “모든 가능성을 미리 계산하면 너무 어렵다. 현재 상태에서 판단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통대로 원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도중 이낙연 후보 측의 경선 불복이 공식화됐다. 이낙연 후보 측은 결과 발표 이후 설훈‧홍영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름으로 “당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공식 제출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와 같은 이의제기를 11일 당 선관위에 공식 접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이재명 후보는 다소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 후보는 “당헌‧당규가 있다. 이를 적절하게 해석해서 당이 잘 결정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축하한다는 말을 해줬다고 한다”며 “당이 결정하는 대로 처분을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하…”라는 한숨과 함께 잠시 말을 잇지 못했던 그는 “네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