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의 진화는 현재진행형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0-12 17:29:51
- + 인쇄

전국체전서 4관왕
개인혼영 한국 신기록에 계영 400m까지 우승

경기 후 본인의 기록을 확인하는 황선우.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수영 기대주로 떠오른 황선우(18)가 또 다시 한국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는 12일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경영 남자 고등부 개인혼영 200m 결승에 서울 대표로 나서서 1분58초04의 한국 신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14년 7월 박태환(은퇴)이 MBC배 전국대회에서 작성한 한국 기록(2분00초31)을 7년 3개월 만에 2초27이나 단축한 기록이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의 순으로 50m씩 헤엄치는 종목이다.

황선우는 주 종목이 자유형 100m와 200m이지만 이번 대회에는 훈련 과정의 하나로 개인 종목은 자유형 50m와 개인혼영 200m 부분에 출전했다.

황선우의 개인혼영 200m 종전 개인 최고 기록은 올해 3월 김천 전국대회에서 작성한 2분00초77이었다. 공식 첫 대회에서 한국 신기록에 근접했던 그는 7개월 만에 드러낸 2번째 경기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이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2분03초12의 전체 1위 기록으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가볍게 올랐다. 결승에서는 더욱 스퍼트를 냈다. 접영 구간 25초66, 배영 구간 30초36, 평영 구간 34초91, 그리고 마지막 자유형 구간은 27초11에 역영했다.

이로써 황선우가 한국 기록을 보유한 개인종목은 자유형 100m와 200m에 이어 3개로 늘었다. 모두 박태환이 한국 기록을 갖고 있던 종목이다. 황선우는 올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자유형 100m 아시아 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47초56), 자유형 200m 한국 신기록(1분44초62)을 세웠다.

개인혼영 경기가 끝나고 20분이 채 되지 않아 열린 남자 고등부 계영 400m에도 출전한 황선우는 서울 선발팀의 마지막 영자로 나서 3분25초12의 기록으로 우승을 합작했다.

지난 10일 자유형 50m와 단체전인 계영 800m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한 황선우는 이날 두 종목에서도 우승해 이번 대회 4관왕에 올랐다. 황선우는 오는 14일 혼계영 400m 경기에 출전해 5관왕에 도전한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