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FW시즌 생산 지원금 50억 긴급 투입…누적 700억 돌파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10-14 17:17:13
- + 인쇄

사진=무신사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장기화로 제품 생산 공급에 차질을 빚는 입점 브랜드를 위해 생산자금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투입되는 금액은 50억원으로, 올해만 316억원 규모다.

무신사의 생산 자금 지원은 2015년부터 시작됐다. 매 시즌마다 생산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 브랜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반성장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운영됐다. 브랜드가 안정적으로 생산과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음 시즌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빌려주는 형태다. 

이는 매출이 발생하기 전에 대규모 생산 자금을 투입해야 하는 패션 업계의 ‘선 생산 후 판매’ 구조를 고려한 지원책이다. 특히 FW 시즌에는 코트, 패딩 등 아우터의 제작 단가가 SS 제품보다 평균 5~6배 이상 더 높기 때문에 생산 자금 조달이 패션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로 대두되어 왔다. 무신사로부터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받은 브랜드는 생산과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고, 12주 후에 무신사 스토어 판매금으로 안정적인 지원금 상환이 가능하다. 

또한 무신사는 최근 코로나19로 발생한 국내외 이슈를 고려해 가을·겨울 시즌 제품 생산과 공급에 차질이 생긴 입점 브랜드를 위해 긴급으로 50억 원의 생산 자금을 추가로 마련했다. 베트남 셧다운 등 해외 생산처의 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입점 브랜드를 위한 조치다. 추가 자금은 해외 생산이 불가피하여 국내에서 리오더 생산으로 재고 확보에 나선 브랜드를 중심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무신사는 더 많은 입점 브랜드에게 생산 자금 지원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원 대상과 시기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원금 신청은 무신사 스토어 입점 후 1년이 초과된 브랜드부터 가능하며, 브랜드의 상황을 고려해 최소 500만 원에서 최대 20억 원의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할 예정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으로 무신사 스토어 매출의 약 10% 이상을 동반성장을 위한 생산 자금 지원에 투입했다”라며, “앞으로도 입점 브랜드가 당면한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브랜드의 매출 상승이 곧 무신사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smk503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