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가 가장 중요한 건 아니다”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0-18 10:24:11
- + 인쇄

심판에게 상황을 설명하는 세르히오 레길론(오른쪽).   EPA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토트넘의 수비수 세르히오 레길론과 에릭 다이어의 재빠른 판단으로 생명을 구했다.

18일(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맞대결. 뉴캐슬 칼럼 윌슨의 선제골 이후 탕귀 은돔벨레의 동점골과 해리 케인의 역전골로 토트넘이 2대 1로 앞서던 상황.

전반 40분경 손흥민이 코너킥을 차려고 하던 상황에 갑작스레 관중석이 어수선해졌다. 뉴캐슬을 응원하는 관중 한 명이 갑작스럽게 쓰러진 것.

사람이 쓰러졌다고 알리는 뉴캐슬 팬들.  로이터 연합

선수들 중에서 다이어와 레길론이 당시 상황을 알아챘고, 레길론은 안드레 마리너 주심에게 뛰어가 긴박을 상황을 전하며 경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이어는 제세동기가 필요하다고 알렸다. 

경기를 멈추는 게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되겠다고 판단한 주심은 이례적으로 선수들을 벤치로 보내며 경기를 중단시켰다. 뉴캐슬 구단 메디컬 스태프가 그라운드를 가로질러 관중석까지 올라가 응급처치를 했다.

뉴캐슬 메디컬 스태프들이 그라운드를 가로질러 가는 모습.   AP 연합

쓰러진 관중은 다행히 위기를 넘겼다. 뉴캐슬 구단은 SNS를 통해 “관중이 안정을 되찾고 뉴캐슬 내 병원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는 약 20분 가까이 중단됐지만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경기가 재개되기 전 뉴캐슬의 팬들은 레길론과 다이어를 향해 기립박수를 쳤다.

이후 경기는 손흥민의 쐐기골과 다이어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토트넘의 3대 2로 승리가 끝났다. 이날 경기의 수훈 선수는 득점을 넣은 선수가 아닌 생명을 구한 레길론과 다이어에게 돌아갔다.

레길론은 경기가 끝난 뒤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승점 3점을 따내는 것은 늘 행복한 일이지만, 오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쓰러진 관중의 건강이었다”면서 “그가 다시 안정을 찾아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팬들이 나를 향해 손을 흔드는 것을 보고 자세히 봤더니 한 남자가 쓰러져 있었다”면서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아 곧바로 주심에게 경기를 멈춰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레길론은 이후 자신의 SNS에 “축구가 가장 중요한 것이 아니다. 빠른 쾌유를 빈다”며 끝까지 팬을 걱정했다.

레길론과 다이어의 빠른 대처에 축구 팬들도 큰 감동을 받았다. 팬들은 SNS 댓글을 통해 “정말 좋은 사람”, “감동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