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청와대에 '오산~용인 고속도로 화성시 구간' 지하화 건의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10-19 11:55:09
+ 인쇄

화성시청

[화성=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이 18일 청와대 및 국토교통부에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화성시 구간 지하화' 건의문을 전달했다. 

국토교통부가 오는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은 서오산에서 출발해 화성과 수원을 지나 용인 서수지 톨게이트까지 총 17.2km를 잇는 광역교통망이다. 기본계획 상 화성시 구간은 4.3km이며, 수원시와 달리 전 구간 지상으로 계획됐다. 

이에 서 시장은 시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건의문에 담아 피해대책을 마련하기 전까지 실시협약을 연기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서 시장은 건의문을 통해 ▲짧은 이격거리로 인한 주민피해 불가피 ▲지역 간 갈등 유발 ▲천연기념물 서식지 훼손 등 예상피해를 지적했다. 

특히 국가생태하천인 황구지천을 가로지르는 교각이 신규 설치됨으로써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된 수달의 서식지를 파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시장은 "피해가 불 보듯 예상되는 기본계획이 강행되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실시협약을 연기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를 담은 최선의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