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민간도둑에게 막대한 이익 만들어주고 넘긴 자가 범인” 

이영수 / 기사승인 : 2021-10-19 17:26:31
- + 인쇄

조 후보, 대장동 6대 특혜비리 요점정리 
“대장동 특혜비리 특검으로 범인 반드시 잡아야”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선 후보.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가 대장동 개발 6대 특혜비리를 요점 정리해 발표했다. 

조원진 후보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박 겉핥기식 국정감사로는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의 실체를 밝힐 수 없고 오히려 정치싸움으로 번질 수 있다”면서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의 핵심은 검은 부패세력들이 손을 잡고 국민에게 막대한 피해를 준 것이다. 이러한 부패세력들을 청소하지 않으면 제2, 제3의 대장동 게이트가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후보는 첫 번째로 “대장동 개발 허가권자가 사실상 범인”이라고 지목하면서 “용적률과 건폐율을 올려주고, 막대한 이익을 민간도둑에게 준 자가 범인”이라고 말했다. 실제 성남시는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 '성남의뜰'이 계획보다 아파트를 더 짓겠다며 용적률 상향조정 등이 포함된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 변경계획'을 2016년 11월 인가했다.

이어 조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기획한 자가 범인이라고 지목했다. 조원진 후보는 “지분이 50%+1주인 성남도시개발공사는 1822억원을 가져가고, 7%의 지분을 가진 화천대유와 천하동인은 4040억원을 몰아 준 수익구조를 기획한 자가 범인”이라면서 “민간사업자에게 천문학적 특혜가 돌아가게 만든 장본인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로 조 후보는 공공개발로 1조 2천억 규모의 토지보상비를 6천억원 정도 주고 성남시민의 수익을 착취하여 민간도둑들에게 넘긴 자가 범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범인은 초과이익을 환수해야 한다는 보고를 묵살하고 3개월만에 초과이익환수 조항을 삭제하고 수천억원을 민간도둑들에게 이익을 넘긴 자”이며 “임대주택비율을 축소하고 민간분양권자에게 최대의 이익을 만들어 준 자가 범인”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는 “민간에게 분양권을 줘서 분양가 상한제를 막아서 이익을 민간도둑에 준 자가 범인”이라면서 “결국 민간도둑들에게 피해를 입은 사람은 대한민국의 선량한 국민이다. 진짜 범인을 잡아 국민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서라도 즉각 특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