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망언’ 들끓는 호남 정가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10-20 16:44:08
+ 인쇄

호남출신 국회의원‧민주 전남도당‧정의 전남도당 ‘사죄‧후보 사퇴’ 촉구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 후보가 지난 19일, 부산에서의 ‘전두환 찬양’ 발언을 두고 호남 정가가 들끓고 있다.

광주와 전남, 전북 등 호남지역 국회의원 125명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 후보의 망언을 규탄하며 대선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의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윤석열 예비후보가 어제 부산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했다고 한다”면서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아직도 생존 중인 5‧18 피해자와 가족들, 나아가 상식이 있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결코 해서는 안 되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7월, 윤석열 후보는 5‧18 묘지에 참배하며 눈물을 연출했고, 10월에는 ‘5‧18을 잊지 않겠다’고 적어 내렸다”고 상기시켰다.

또 “과거 윤 후보가 민주정부의 검찰총장일 때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정신을 새기라’고 말했고, 청년 법학도 윤석열은 5‧18 모의재판에서 전두환에게 ‘헌법을 침해한 중대범죄’라면서 사형을 구형한 적도 있다”며, 무엇이 진심이고 진실이냐고 따졌다.

의원들은 “잘못된 권력욕에 사로잡힌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찬양 망언은 윤 후보가 군부독재의 후예임을 자임하는 것이며, 천박한 역사인식에 기인한 것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에도 윤석열 후보의 망언에 대해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고 사과하고 다시는 이러한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논평을 내고 윤 후보의 퇴행적,극우주의적 망언 시리즈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윤 후보는 호남의 ‘전두환 찬양설’이 일반화된 것처럼 호남인과 국민을 속이는 언행에 책임을 지고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정의당 전남도당도 20일 발표한 논평에서 “윤 전 검찰총장이 지금까지 갖은 망언을 내뱉어 왔지만 이번 망언은 그의 정신건강을 진심으로 의심하게 만든다”며 “입에서 나온다고 다 말이 아니다”고 일갈했다.

이어 “군사쿠데타와 5‧18을 통해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아 오늘까지도 호의호식 하고 있는 전두환이 잘했다는 망언은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와 고문단도 각각 성명을 내고 윤 후보의 역사의식을 비판하고 사죄와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