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과 없이 "경선 끝나면 광주행"…洪·劉·元 '맹폭'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10-21 08:22:21
- + 인쇄

野주자들 '전두환 옹호' 맹공…尹 "앞에만 뚝 잘라 말해"

국민의힘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들이 지난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과 사과 없는 해명으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같은 당 대선 경쟁주자들도 윤 후보를 향한 비판에 한 목소리를 냈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은 전날 대구MBC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9일 부산 지역을 방문해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발언해 또다시 구설에 올랐다. 

논란이 일자 윤 후보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하고자 했던 말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호남인들을 화나게 하려고 한 얘기가 아니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다만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하거나 유감 표명은 없었다. 

전두환 정권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에 이어 해명조차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당내 대선 경쟁주자들도 윤 후보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유승민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윤 후보에게 "'전두환 정권에서 5·18과 12·12를 빼면'이라고 하셨는데 뺄 수가 있느냐"면서 "그건 문재인 정부한테 '부동산과 조국 문제 빼면 잘 했다', 친일파들한테 '일본에 나라 팔아넘기지 않았으면 잘 했다' '가수 유승준이 병역기피 안 했으면 잘 했다'고 하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혹시 '제2의 전두환'이 되겠다는 생각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홍준표 후보도 비판에 가세했다. 홍 후보는 "우리가 5공과 단절하기 위해 30여년 간 피어린 노력을 했다"면서 "윤 후보 말처럼 5공 때 '정치'가 있었다? 독재만 있었다"고 비판했다. 

원유철 후보는 윤 후보의 전두환 발언에 장외에서 날을 세웠다. 

원 후보는 이날 오전 대구시당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아무리 좋게 봐도 큰 실"이라면서 "솔직하게는 본인의 역사 인식과 어떤 인식의 천박함을 나타내는 망언이라고 본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전날에는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후보 사퇴까지 갈 무게감 있는 발언"이라고 말한 바 있다.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을 두고 공세가 쏟아지자 이날 토론회에서 "나는 대학 때도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그때나 지금이나 역사 인식은 변함이 없다"고 재차 해명했다. 

또 "(유 의원이) 어제 말씀하신 것을 앞에만 뚝 잘라서 말씀하시는데 제 얘기는 '대통령은 국민 민생을 챙기고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하고 업무 방식이나 정책이 잘 된 게 있으면 뽑아서 써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18 피해자들께서 아직 트라우마가 있기 때문에 경선이 끝나면 광주로 달려가서 그분들을 위로하고 보듬겠다"고 말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