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서 주문한 제품 택배서 생쥐가”…무신사, 환불 조치 후 경위 파악 중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10-21 18:21:11
- + 인쇄

무신사 로고. 사진=무신사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택배상자 쥐 논란이 터지자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가 정확한 사건 경위 조사에 나섰다.

고객이 구매한 제품 택배상자에서 쥐가 함께 배송됐다는 의혹에 대해 무신사 측은 “위탁 상품 배송 중에 고객이 불편을 겪었다는 점을 파악해 해당 브랜드와 확인하고 있다”며 “무신사와 해당 브랜드가 환불 및 보상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등 만전을 기하겠다”고 21일 밝혔다.

무신사 쥐 택배상자 논란은 이날 오전 터졌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무신사에서 죽은 쥐를 보내줬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이달 17일 무신사에서 운동화를 주문했다는 글쓴이는 20일 자택에 도착한 상자를 뜯자 안에 죽은 쥐 한 마리와 살아있는 쥐 한 마리가 함께 들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택배 안신발박스와 포장지는 완전히 다 갉아먹은 상태였고, 살아있는 쥐를 처리하기 위해 박스채 들고 나가 살아있는 쥐를 방목했다고.

글쓴이는 “쥐가 있던 집으로 퇴근해야 한다는 생각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무신사에 문의글을 남겨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smk503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