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영업이익 2204억…전년比 57.6%↑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10-22 16:52:15
- + 인쇄

사진=현대건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견고한 주택 실적과 해외 매출 성장 본격화로 긍정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현대건설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2204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현대건설은 올해 3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4조3520억원, 영업이익 220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7.7%, 영업이익은 57.6%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대비 77.1% 증가한 1484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은 12조8851억원, 영업이익은 562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년 전보다 1.9%, 22.5% 증가했다.

현대건설은 국내 주택 사업이 호조를 보인 데다 해외 매출도 늘어나면서 실적이 좋아졌다고 분석했다. 해외에서는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등 해외 대형 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됐고, 국내 주택현장에서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개포 주공 1단지)’ 현장 등에서 매출이 본격적으로 인식됐다.

수주액은 23조6371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사업 수주는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해외에서는 싱가폴 Shaw Tower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PKG2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을 수주했다.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2312억원으로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했다.

현대건설의 유동비율은 200.2%, 부채비율은 103.2%를 기록했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2567억원이며, 순 현금도 3조653억원으로 풍부한 유동성을 확보했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