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 그늘’ 노태우 전 대통령, 지병 악화로 별세...향년 89세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0-26 15:15:26
- + 인쇄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숨졌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의 나이로 26일 서거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삶을 마감했다.

1932년 경북 달성군에서 면 서기였던 아버지 노병수와 어머니 김태향의 장남으로 태어난 노 전 대통령은 경북고등학교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보안사령관, 체육부·내무부 장관, 12대 국회의원, 민주정의당 대표를 지냈다.

노 전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1979년 12월12일 군사쿠데타를 주도했다. 쿠데타 성공으로 신군부의 2인자로 떠오른 노 전 대통령은 수도경비사령관, 보안사령관을 거친 뒤 대장으로 예편, 정무2장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어 초대 체육부 장관, 서울올림픽조직위원장, 민정당 대표를 거치면서 군인 이미지를 벗고 정치인으로서 행보를 이어나갔다.

노 전 대통령은 5공화국 말기 전 전 대통령을 이을 정권 후계자로 부상했다. 그는 1987년 6월10일 올림픽공원 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민정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후보로 지명됐다.

1987년 6월 민주화 항쟁의 성과물로 대통령 직선제 개헌이 이뤄지며 야당으로의 정권교체 가능성도 열렸다. 그러나 야권 후보 분열에 따른 ‘노(盧) 3김(金)’ 구도에 반사 이익을 보며 노 전 대통령은 같은 해 연말 대선에서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퇴임 후 노 전 대통령은 12·12 주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 무력 진압, 수천억 원 규모의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수감됐다. 법원에서 징역 17년형과 추징금 2600억여 원을 선고받았다.

1997년 12월 퇴임을 앞둔 김영삼 대통령의 특별사면 조치로 석방됐지만, 오랫동안 추징금 미납 논란에 시달리다가 지난 2013년 9월에야 뒤늦게 완납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소영, 아들 재헌이 있다. 소영 씨와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위이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