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혁신산단에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 개원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10-26 17:40:30
+ 인쇄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신제품 개발‧시험평가‧인증까지 원스톱 지원

나주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의 신제품 개발부터 시험평가, 인증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전력설비 분야 종합시험연구기관인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이 26일 나주혁신산단에 개원했다.[사진=전남도]
[나주=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나주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의 신제품 개발부터 시험평가, 인증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전력설비 분야 종합시험연구기관인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이 26일 나주혁신산단에 개원했다.

개원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신정훈 국회의원, 강인규 나주시장,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명성호 한국전기연구원장,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시험연구원은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고효율 전력설비 신뢰성 평가구축 사업’ 유치를 통해 설립했다. 

국내 최대 전기산업 제조업 사업자 단체 ‘한국전기산업진흥회’가 총괄 운영을 맡고,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 공인시험인증기관으로 참여한다. 

시험연구원 건립을 위해 총 204억 원을 들여 7960㎡ 부지에 3662㎡ 면적의 2개 시험동과 배전급 전력설비의 절연 특성, 전압 한도, 열화‧진동‧염수 환경 특성, 전자파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장비 23종을 구축했다.

전남에 특화된 재생에너지 전용선로(70㎸)를 시험평가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특히 기업의 수요가 많고 시험 대기로 인해 4개월에서 1년까지 소요되는 ‘복합가속열화’ 시험 적체 해소를 위해 다양한 크기의 제품을 동시에 시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챔버 2대를 도입했다.

전자파시험동은 국내 배전급 시험소 중 가장 큰 규모로 설계했다. 다른 시‧도 시험소는 전자파 신뢰성‧적합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 거리가 3~5m에 불과하나 10m까지 가능하다. 전자파는 전자기기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인증 항목이다. 향후 전기자동차, e-모빌리티, 드론 관련 기업들도 적극 활용할 전망이다.

전남도는 시험연구원 후속과제로, 디지털 기반 가상 모의시험 시스템을 구축해 신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할 ‘전력기자재 디지털 전환 기반 구축사업’을 2022년 정부예산안에 반영했다. 

최근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와 저탄소 경제로 진입에 따라 전력설비 분야도 탄소 저감,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국제표준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한국에너지공대, 강소연구개발특구, 에너지신기술연구소 등 에너지밸리 혁신인프라와 연계해 차세대 친환경‧고효율 전력설비 기술개발 및 시장 선점을 목표로 다각적인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을 위한 시험비용 할인 등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전에 납품하는 자재검수도 시험연구원에서 받도록 한전과 협의할 예정이다.

김영록 지사는 축사를 통해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이 선진국과의 기술력 차이를 해소하고 전력기자재 국산화와 수출을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전력설비 산업 기술을 혁신하고 신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밸리에 세계적 ‘전력기자재 국산화 클러스터’를 조성함으로써 글로벌 스타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