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화천대유·하나銀 컨소시엄 무산 위기 중재 의혹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10-27 07:06:17
- + 인쇄

檢, '곽상도子 퇴직금 50억' 대가 의심
곽상도, 연합뉴스에 "사실무근" 입장

곽상도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전 국민의힘)이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 과정에 도움을 준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최근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하나은행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화천대유는 하나은행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들 외에 산업은행 컨소시엄도 참여했는데 여기에 A사 관계사인 B사가 포함됐다.  

검찰은 당시 A사 최고위 관계자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측에 하나은행 컨소시엄을 무산시키고 산업은행 컨소시엄에 함께 하자고 제안한 정황을 포착했다.

컨소시엄이 깨지면 사업 자체가 무산되기 때문에 김만배 씨가 급하게 곽 의원에게 부탁해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깨지는 걸 막았다는 것. 김 회장과 곽 의원, 김만배 씨는 성균관대 동문이다.

검찰은 곽 의원이 이런 식으로 화천대유 측에 도움을 줬고 그 대가로 아들 병채씨를 취업시킨 뒤 사업 수익이 나자 50억원을 요구한 것으로 봤다. 병채씨 명의 은행 계좌 10개는 동결조치됐다. 

이런 의혹에 대해 곽 의원 측은 연합뉴스에 "그런 부탁을 받은 적 없고, 도운 적도 없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김 회장 측도 "곽 의원과 모르는 사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