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3000년 세월 품은 '우담바라'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10-27 12:57:43
+ 인쇄

[산청=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27일 산청군 차황면 차황문화공원 일원 용연정 정자 단청 작업 현장에서 '우담바라'로 추정되는 꽃이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국가무형문화제 제48호 단청장 홍점석 선생의 제자이자 단청장 전수교육조교인 일정(一井) 이욱 선생이 작업 중 발견했다. 불교 경전에서 우담바라는 3000년에 한 번씩 피어나는 상상의 꽃으로 석가여래나 지혜의 왕 전륜성왕(轉輪聖王)과 함께 나타난다고 소개하고 있다.

특히 우담바라는 부처님을 의미하는 상상의 꽃이라 불리며 상서로운 징조와 행운 등 아주 드문 일을 비유하기도 한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