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의혹 전모 밝혀지나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10-27 13:28:28
+ 인쇄

시의회-시장 갈등 이어 의회 내부 갈등도 증폭

[나주=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나주시 환경미화원 채용 비리 의혹이 강인규 나주시장과 의원간 갈등을 넘어 의회 내부 갈등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나주시의회가 본회의에서 강 시장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고, 강 시장은 수사 중인 사건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앞서 관련된 내용으로 하기로 했던 시의원 5분발언을 의장이 제지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나주시의회는 지난 25일 제23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상만(민주) 의원이 대표 발의한 ‘나주시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나주시장의 책임 있는 자세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의원은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된 공무원의 시의회 항의 방문, 의원 고발 등에 대한 시장과 공무원의 공개 사과를 촉구하며 민간이 참여하는 중립적 기구 설치를 통한 감사를 요구했다. 

이어 황광민(진보)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대대적 자체조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강 시장은 26일 입장문을 내 “시장으로서 누구보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불미스러운 논란이 발생한데 대해 시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위법한 행위가 수사를 통해 밝혀진다면 어느 누구라도 단호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며 제가 책임질 것이 있다면 명확하고 분명하게 책임을 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강 시장은 “환경미화원 공개채용은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고 공정하게 진행됐다”며 “수사가 끝날 때까지 불필요한 논란이 재차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일관된 입장을 취해 왔다”고 밝혔다.

또 “여전히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종합적인 판단을 내릴 수 없는 지금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수사가 끝나고 그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른 적절한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앞서 1차 본회의가 열린 지난 18일 이상만 의원은 황광민(진보당) 의원과 함께 김영덕 의장으로부터 5분 발언 사전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본회의에서 김 의장은 사전 통지 없이 발언 기회를 주지 않고 본회의를 종료했다.

이 의원은 김 의장을 향해 의회 민주주의 파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의장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나주시의 환경미화원 채용 의혹 논란은 지난해 9월 지차남(민주) 의원의 나주시의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불거졌다. 당시에도 김 의장이 지 의원의 5분발언을 제대로 보장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 의원은 지난해 4월부터 6월 사이 진행된 나주시 환경미화원 공개채용 과정에서의 면접점수 조작과 공무원들의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했다. 10명을 선발하는 환경미화원 공채에는 113명이 접수했다.

사건을 수사한 전남경찰청은 지난 6월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나주시청 공무원 2명을 포함해 4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지난 8월 나주시청을 압수 수색해 인사‧채용 관련 서류를 확보하는 등 수사를 벌여 지난 21일, 팀장급 공무원 A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나주시의원 출신인 별정직 공무원 A씨는 지난해 4월 금품을 받고 나주시 환경미화원 신규 채용에 관여한 혐의다.

검찰은 이에 앞서 특정인에게 받은 3000만 원을 A씨에게 건넨 채용 브로커 B씨를 구속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