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빈소’서 “노무현 대통령, 민주화 길 열어” 실언한 황교안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0-27 19:01:40
- + 인쇄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조문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노무현 대통령은 6·29 선언을 통해 민주화의 길을 열었다”고 발언했다.

다수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황 전 대표는 이날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처음에 노무현 대통령이라고 했다'는 취재진 지적에 “주어를 잘못 (사용)해서 미안하다”며 “노태우 대통령은 다 아시는 대로 6·29 선언을 이끌어냈다”고 발언을 정정했다.

황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이 된 이후 북방정책을 통해 우리나라의 지평을 넓힌 공이 있다”며 “그 이전에 여러 공과가 있지만, 이 자체는 평가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명을 달리하신 점에 대해 굉장히 애도의 뜻을 표하고, 또 이런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가 꿈꾸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데 힘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6일 오후 지병으로 사망했다. 노 전 대통령은 희귀병인 소뇌 위축증과 천식 등으로 오랜 시간 병상 생활을 해오다 최근 병세가 악화해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를 거쳐 노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다만 법에 따라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다.

황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것에 대해선 “국가적으로 기려야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국민이 다시 역사를 되돌아보는 기회로 삼는 것도 의미가 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