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요소수 대란 사태… 중국 언론은 “자업자득”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1-09 21:21:09
- + 인쇄

요소수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 요소수 진열대에 다른 상품이 진열되어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국내 요소수 품귀 사태와 관련해 요소 공급의 중국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았다는 지적이 이는 가운데 중국 매체들이 한국의 요소수 대란을 집중 조명했다.

지난달 11일 중국 해관총서는 29종의 비료 품목에 대한 수출 검역 관리방식을 변경했다. 별도의 검역이나 검사 없이 수출이 가능했던 요소, 칼륨비료, 인산비료 등 총 29종의 비료 품목에 대해 10월 15일부터 반드시 검역을 거치도록 한 것이다.

이는 사실상 수출통제에 돌입한 것으로, 한국 내 요소수 대란을 촉발했다. 요소수는 경유차에서 나오는 발암물질인 질소산화물을 깨끗한 물과 질소로 분해하는 제품이다. 2014년 경유차 배출가스 규제가 강화되면서 현재 경유차 운행에 필수 소모품이 됐다. 이로 인해  화물연대와 철도노조가 이달 말 파업을 예고하면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는 9일 “한국의 자동차용 요소는 거의 전량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며칠째 이 문제에 주목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요소수 사태가 택배업과 운수업 등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는 물론 대형 기계를 사용하는 건설 현장과 자동차 업계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국영 청두 TV가 운영하는 인터넷 매체 선냐오즈쉰은 이날 "(한국은) 석유화학 산업 강국으로 요소를 생산할 능력이 없는 게 아니다"며 "한국 정부는 재벌에 유리한 경제정책을 채택하면서 경제적 이익이 없는 분야에 대해서는 소극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 경제 및 국민 생활과 관련된 중요한 전략자원을 자급자족하거나 비축체제를 구축하지 않았다"며 "한국이 특정 분야 위기를 겪는 것은 자업자득으로, 중국과 무슨 관계냐"고 반문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반도체 위기를 거론하며 과거 교훈을 제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주장도 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매체인 런민즈쉰 “이번 위기를 통해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이 가진 중요 지위를 더욱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며 “만약 서방국가가 집요하게 (중국에 대한) 대항을 추구한다면 반드시 자신에게 해를 입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